내 직업은 무덤을 파서 생계를 꾸리는 거야

내 직업은 무덤을 파서 생활한다

내 직업은 무덤을 파서

대유행은 직업 세계를 변화시켰다. 정원 헛간에 책상을 차리는 것에서부터 시간이나 수입의 손실에 이르기까지, 소수의
사람들만이 변함없이 일하고 있다.

이 격변은 많은 사람들이 그들이 무엇을 하고 왜 그것을 하는지 의문을 갖게 했다. ‘내 직업’이라는 시리즈의 일환으로
우리는 사람들이 일상 업무에서 어떻게 다양한 목적을 찾는지 조사합니다.

Mark Sealey는 생계를 위해 무덤을 판다 – 그의 직업을 더 정확하게 묘사하는 것은 섹스턴이다. 그는 또한 레스터셔의
위그스턴 묘지에 있는 땅과 묘지를 관리하고 장례식을 돕는다.

내

나는 묘지에서 일하는 몇 사람을 알고 있었다. 유지보수 분야에는 바이커와 히피 타입이 많았고 우리는 모두 록 음악에
빠져있었습니다. 그래서 거기서 일을 시작하는 것은 자연스러운 변화처럼 보였습니다. 우리 모두가 관심사가 비슷하고
밖에서 일하고 싶어했던 곳이었어요.

나는 또한 부상을 입은 많은 전직 석탄 광부들과 함께 일했다. 그들은 기계와 도랑을 사용하는 데 익숙했고 그 기술들은
묘지로 옮겨질 수 있었다.
평상시에는 지상 정비를 해야 한다. 하지만 매장지는 항상 있고 언제든지 들어올 수 있어요. 이번 주 초에는 아무것도
없지만 금요일까지는 5개가 될 수도 있다. 어떤 면에서는, 당직인 것 같아요.

장례식을 위해, 첫 번째로 가족들이 모일 곳으로 간다. 우리는 보통 7시 30분부터 아무 때나 도착합니다.

통로가 터지고 쓰레기통이 비었고, 우리는 그 지역을 준비하고 장례식을 준비한다. 무덤은 보통 적어도 하루 전에 준비된다. 그리고 나서 우리는 무덤에 맞는 모양새와 적절한 공급자의 천으로 무덤을 덮습니다. 모든 사람이 똑같은 대우를 받습니다.

우리는 사람들이 장례식에 오면 이스트엔더스에서 본 것과 같을 것이라는 생각을 갖게 될 것이라고 항상 말합니다. 모든 것이 화창하고 모두 수선화를 던집니다. 하지만 우리는 자연을 다루고 있고 예측할 수 없기 때문에 일이 어떻게 진행될지 100% 장담할 수는 없습니다.